영어학습사전 Home 영어학습사전 커뮤니티
   

zealand

다른 곳에서 찾기  네이버사전 다음사전 Cambridge M-W M-W Thesaurus OneLook Wordnet Google


Enzed [´enz´ed] =NEW ZEALAND

maori [m´au∂ri] 마오리 사람(New Zealand 원주민)(말)(의)

New Zealand 뉴질랜드(남태평양의 영연방내의 독립국, 수도 Wellington)

R.N.Z.A.F. Royal New Zealand Air Force

R.N.Z.N. Royal New Zealand Navy

Ross Sea 로스해(New Zealand남쪽, 남빙양의 일부)

Zealand [z´i:l∂nd] 덴마크최대의 섬

뉴질랜드 반핵법 (New Zealand 反核法)

At the annual festival held Aug. 25-28 in Auckland, New Zealand,
the film brought to the two Koreans, actor Moon Seong-keun and
actress Lee Young-ran, the best actor and best supporting actress
awards, respectively.
25~28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이번 영화제에서 '꽃잎'은 문성
근,이정란에게 각각 남우주연상,여우 조연상을 안겨주었다.

뉴질랜드검은머리흰죽지 (New Zealand scaup : Aythya novaeseelandiae)

뉴질랜드물개 ( New Zealand fur seal : Arctocephalus forsteri (Lesson, 1828))

Sangmin's cousin, Jinny, from Auckland, New Zealand, was visiting Seoul for the first time.
New Zealand의 Auckland에서 온 상민이의 사촌 Jinny가 처음으로 서울을 방문하고 있었다.

"That's really old. We don't have anything like that in New Zealand."
"정말로 오래 되었군요. New Zealand에는 그런 것이 없어요."

Do you have anything like that in New zealand?"
New Zealand에는 그런 것들이 있니?"

Aucklnad is the largest city in New Zealand, but it has only one million people compared to Seoul's 13 million!
Auckland가 New Zealand에서 가장 큰 도시긴 하지만 서울의 1,300만 명에 비해 100만 명 정도밖에 되지 않거든요!

In contrast, English is the native language of only 400 million people in twelve countries, including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South Africa, Great Britain, and the United States.
반면에 영어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남아프리카, 영국, 그리고 미국을 포함한 12개 나라에서 4억의 인구만이 모국어로 쓰고 있다.

[위키] 뉴질랜드 New Zealand

[위키] 마이크 무어 Mike Moore (New Zealand politician)

[위키] 셸란 섬 Zealand

[위키] 뉴질랜드의 국기 Flag of New Zealand

[위키] 뉴질랜드 달러 New Zealand dollar

[위키] 뉴질랜드 노동당 New Zealand Labour Party

[위키] 뉴질랜드의 행정 구역 Regions of New Zealand

[위키] 해밀턴 (뉴질랜드) Hamilton, New Zealand

[위키] 에어 뉴질랜드 Air New Zealand

[위키] 뉴질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New Zealand national football team

[위키] 뉴질랜드 국민당 New Zealand National Party

[위키] 뉴질랜드의 총리 Prime Minister of New Zealand

[위키] 캔터베리 지방 Canterbury, New Zealand

[위키] 퀸스타운 (뉴질랜드) Queenstown, New Zealand

[위키] 사우스랜드 지방 Southland, New Zealand

[위키] 네이피어 (뉴질랜드) Napier, New Zealand

[위키] 넬슨 (뉴질랜드) Nelson, New Zealand

[위키] 텔레비전 뉴질랜드 Television New Zealand

[위키] 해밀턴 국제공항 Hamilton Airport (New Zealand)

[위키] 셸란 지역 Region Zealand

[위키]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군단 Australian and New Zealand Army Corps

[위키]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은행 Australia and New Zealand Banking Group

[위키] 뉴질랜드바다사자 New Zealand sea lion

[위키] 뉴질랜드 대의원 New Zealand House of Representatives

[위키] 뉴질랜드 파운드 New Zealand pound

[百] 뉴질랜드준비은행 the Reserve Bank of New Zealand

[百] 대차청어 New Zealand blueback sprat/slender sprat

[百] 뉴질랜드구 New Zealand Region

[百] 뉴질랜드아구 New Zealand Subregion

[百] 노바에질란가자미 New Zealand sole

[百] 옛개구리 New zealand frog

[百] 뉴질랜드화이트종 New Zealand White

[百] 번행초 (蕃杏草) New Zealand spinach

[百] 뉴질랜드삼 (新西蘭(신서란)) New Zealand hemp

[百] 뉴질랜드문학 New Zealand literature

[百] 뉴질랜드 국회의사당 New Zealand Parliament Buildings

[百] 질랜드강 Zealand River

[百] 뉴질랜드 New Zealand

[百] 테와히포우나무공원 Te Wahipounamu-Suuth Weat New Zealand

[百] 뉴질랜드 남극 연안의 섬들 New Zealand Sub-Antarctic Islands

[百] 제일란트주 Zeeland/Zealand

[百] 뉴질랜드대사관 Embassy of New Zealand in Korea

[百] 뉴질랜드 대한민국대사관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 in New Zealand

[百] 뉴질랜드교향악단 The New Zealand Symphony Orchestra

[百] 에어뉴질랜드 Air New Zealand

[百] 뉴질랜드국립해양박물관 New Zealand National Maritime Museum

[百Br] 뉴질랜드 [ New Zealand ]

[百Br] 뉴질랜드 국립미술관 [ ―― 國立美術館, National Art Gallery of New Zealand ]

[百Br] 뉴질랜드 국립박물관 [ ―― 國立博物館, National Museum of New Zealand ]

[百Br] 신이여 뉴질랜드를 보호하소서 [ 神 ─ 保護 ─, God Defend New Zealand, 뉴질랜드 국가 ]

[百Br] 뉴질랜드 문학 [ ―― 文學, New Zealand Literature ]

[百Br] 뉴질랜드짧은꼬리박쥐 [ New Zealand short-tailed bat ]

[百Br] 뉴질랜드회사 [ ―― 會社, New Zealand Company ]

[百Br] 뉴질랜드 관구교회 [ ―― 管區敎會, Church of the Province of New Zealand ]

[百Br] 뉴질랜드 국민당 [ ―― 國民黨, New Zealand National Party ]

[百Br] 뉴질랜드 노동당 [ ─― 勞動黨, New Zealand Labour Party ]

[百Br] 뉴질랜드 정치개혁연맹 [ ―― 政治改革聯盟, New Zealand Political Reform League ]

zealand 질런드성

Any animal that lives in a cave has to cope with complete blackness,
동굴에 사는 동물은 모두 칠흑같은 어둠에 적응해야 하지만
but in New Zealand some have turned this darkness to their advantage.
뉴질랜드에는 이 어둠을 무기로 삼은 녀석도 있습니다
A silicon strand is lowered from the ceiling,
수백개의 실이 내려진 곁으로
alongside hundreds of others.
새로운 실리콘 실이 천장으로부터 내려옵니다
Beautiful though these threads are, they have a sinister purpose.
이 실은 무척 아름답지만 목적은 사악합니다
This is a cave glow worm.
이 녀석은 동굴 개똥벌레 유충입니다
To trap its prey it goes fishing with a line of silk.
실크실로 낚시를 하여 먹이감을 잡아 먹습니다

The rocky outcrops of New Zealand's Poor Knight Islands are riddled with sea caves
뉴질랜드의 푸어나이트 섬의 절벽에는 바다 동굴이 수없이 많이 있는데
and just like those in Borneo they have become important shelters for many species.
보루네오의 동굴과 마찬가지로 많은 생물의 피난처로 사용됩니다
After a day feeding in the open water vast shoals of demoiselle fish return to the caves,
데모셀 무리가 먹이 활동을 마치고 동굴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which they use as a refuge from predators.
이곳을 포식자들로부터의 피난처로 사용하는 것이죠
For these fish the caves are a night time retreat,
데모셀에게 이 동굴은 야간 피난처이지만
but they're not the only commuters in here.
여기를 들락거리는 물고기는 이 녀석들만이 아닙니다
There are other fish working to a different schedule.
활동 스케줄이 다른 고기도 있습니다
The bigeyes are the equivalent of bats.
이 눈 큰 녀석들은 박쥐에 해당합니다
Night feeders leave the cave each evening.
야간에 먹이활동을 하는 고기는 저녁 때마다 동굴을 떠납니다

The United States remains the world's most competitive
economy and only a major stock market crash or complacency
can throw it off course, a key research report said.
Singapore and Hong Kong also kept their rankings as second
and third most competitive countries despite the regional
financial crisis which broke out last year.
However, Japan, where recession looms, slid nine spots to
18th place.
The Southeast Asian countries battered most brutally by
falling stock and currency markets all fared worse, with
Thailand, where the tumult began last July, toppling 10
places to 29th position.
South Korea, another casualty, fell five places to 35th spot.
Taiwan gained seven places to 16, continuing its "remarkable
comeback," said project director Stephane Garelli. China
jumped three rungs to 24th place.
Following in the rankings were Finland, Norway, Switzerland,
Denmark and Luxembourg, which moved to ninth spot from 12th.
Sweden, down one to 17, and Austria, 22nd against 20th, were
the exceptions in Northern Europe.
Canada and New Zealand stayed put (10th and 13th
respectively) but Ireland jumped to 11th from 15th place.
이런 기사 하나 쯤 잘 새겨두면 순위 매기는 표현은 어디가도
꿀리지 않겠지요?
순위 이동하는 걸 "미끄러졌다(slide), 움직였다(move), 굴러
떨어졌다 (topple), 추락했다(fall)"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얼마나 순위가 움직였는 지도 잘 보세요. 언뜻 뜻을 모를만한게
SPOT과 RUNG 일 겁니다. SPOT은 "위치 또는 자리"를 뜻하고,
RUNG은 사다리의 가로 막대를 말합니다. 그래서 단계를 뜻하지요.
이걸 모른다고 의미 파악이 안될리가 없습니다. 다른 문장에서
이미 SPOT과 RUNG은 "PLACE"의 뜻이라는 게 나타나 있으니까요.
다시 말해, 모르는 표현이 나와도 전후 문맥으로 얼마든지 추정이
가능하다는 걸 보여주는 겁니다.
간단한 예를 몇개만 살펴봤지만 반복을 싫어하는 영어의 특징을
장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네요.

HS0709700000
Spinach, New Zealand spinach and orache spinach (garden spinach)
시금치류

HS0710300000
Spinach, New Zealand spinach and orache spinach (garden spinach)
시금치류

Moore, a former New Zealand prime minister, said the Web sites, many of
which are anonymous, copied design features and logos from the WTO's
official pages on the Internet.
뉴질랜드 총리를 지낸 무어 총장은 이 웹사이트들이 익명으로 인터넷의 WTO
공식 홈페이지에서 베낀 로고와 그림들을 도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This causes confusion among visitors looking for genuine information
from the WTO, disrupting a much-needed dialogue,'' he said in a
statement.
그는 성명에서 "이 때문에 정작 WTO의 정보를 얻으려는 방문자들을 혼란으로
빠뜨리고 서로 나눠야할 대화를 막고 있다"고 밝혔다.
``The WTO and its members uphold the right of others to criticize and
comment on WTO affairs, including the right to protest publicly,'' said
Moore, who has sought to discuss issues frequently with the
organization's critics.
무어 총장은 "WTO와 회원국은 WTO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 비판하고 의견을
진술할 권리는 물론 공개적으로 항의할 권리까지 가지고 있다"면서 WTO
비판자들과 자주 현안문제를 토의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nfusing the public is another matter. Contrary to critics'
allegations, the WTO is highly transparent,'' he declared.
그는 "대중을 혼란으로 모는 일은 별개의 문제"라며 "비판자들의 주장과 달리
WTO는 아주 투명한 조직이다"고 단언했다.

Guinness Peat, the finance group controlled by the New Zealand entrepreneur
Sir Ron Brierley, has built up a stake in the London Stock Exchange
and will campaign "actively" to stop its proposed merger with Deutsche B?se.
뉴질랜드의 Sir Ron Brierley 산하의 금융기관인 Guinness Peat은 런던거래소
지분을 늘리고 영국과 독일 거래소간의 합병 반대 운동을 전개할 거라 한다.

It emerged on Thursday that GPG has been an active buyer of LSE shares
in the past three weeks and now owns 250,000 shares or just under 1 per cent.
GPG는 지난 3주동안 런던거래소에서 순매수자로 활동했고 현재 250,000주 (1% 이하)를 보유하고 있다.
Blake Nixon, GPG's director for the UK, said it had "an open mind" on increasing its stake.
영국 GPG 이사인 Blake Nixon은 GPG가 지분을 늘리는 데 개방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It marks the first time a large shareholder in the stock exchange has taken
such a strong stance against the merger.
대주주가 이번 합병에 대해 이렇게 강경한 입장을 취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Observers said other opponents of the deal could now emerge with stakes bought
since the LSE's shares began trading on July 24.
관측통들은 이번 합병에 대한 다른 반대자들이 LSE주식이 거래되기 시작한 7월 24일 이래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검색결과는 81 건이고 총 195 라인의 자료가 출력되었습니다.    맨위로
(화면 어디서나 Alt+Z : 단어 재입력.)
(내용 중 검색하고 싶은 단어가 있으면 그 단어를 더블클릭하세요.)
    

hit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