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학습사전 Home 영어학습사전 커뮤니티
   

vc

다른 곳에서 찾기  네이버사전 다음사전 Cambridge M-W M-W Thesaurus OneLook Wordnet Google


Dear Ms. McAllister :
We are writing to you with reference to the Order No. VC 7836 and our
letter of 22 July in which we asked you when we could expect the delivery
you were to have supplied on 3 August.
We have tried to contact you by phone, but could not get anyone in your
factory who knew anything about this matter.
It is essential that we deliver this consignment to our Swedish customers
on time as this was an initial order from them.
Our deadline is 28 August, and unless we receive the components within
the next five days, the order will be cancelled and placed elsewhere.
We should warn you that we are holding you to your delivery contract and
if any loss results because of this late delivery we will be taking
legal action.
Yours Sincerely,
R. Hughes
맥앨리스터 씨에게 :
주문 번호 VC 7836과 8월 3일 공급하기로 되어있던 물품을 언제 받을 수 있을지
문의한 7월 22일자 서신과 관련하여 귀하에게 편지드립니다.
전화로 연락하려 했지만, 귀사 공장에서 이 일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스웨덴 고객으로부터는 처음 있는 주문이므로 우리는 이 위탁 판매물을
스웨덴 고객들에게 제때 인도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의 마감일은 8월 28일이며, 우리가 부품을 앞으로 5일 안에 받지 못하면,
주문은 취소되고 다른 곳에 주문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귀사가 인도 약속을 지켜줄 것을 기대하며, 만약 늦은 인도로 인해
손해가 발생한다면 법적인 조처를 취할 것임을 경고합니다.
R. 휴즈

[위키] VC VC

[위키] 보잉 VC-25 Boeing VC-25

[위키] .vc .vc

[百Br] 베트콩 [ Viet Cong, VC ]

From the venture capital point of view, what's most intriguing about the
book are the remarks from VCs, who as a group have engineered much of
this bubble -- but who fear that it is indeed likely to be punctured.
이 책이 벤처투자가의 시각에서 볼 때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최근의 인터넷
버블을 주도해 왔다고 할 수 있는 VC(Venture Capitalists)의 증언이다. 그들
은 이같은 일(인터넷 주식의 폭락)이 일어날 것이라며 두려워하고 있다는
얘기다.

So why do the VCs and investment bankers continue to do this if they
know they're turning inferior goods out the door? A cynic might answer
that the VCs and investment bankers do well even if the stock collapses
later on: After all, they bought shares for pennies or have an allotment
at the time of the IPO. But another reason is the sheer competitiveness
of the Internet landscape.
그렇다면 벤처투자가들은 질 떨어지는 주식들이 계속해서 문
밖으로(주식상장) 나간다는 것을 알면서도 왜 모른 체 하는가? 어떤 이들은
이유를 VC나 은행투자가들이 주식폭락이후에도 이윤을 남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빈정거릴 것이다. 왜냐하면 이들은 보통 주식 상장(IPO) 때 할당된
주식을 주당 페니 정도에 사들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또 다른 이유는 치열한
인터넷 업체간의 경쟁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LONG-TERM CAPITAL: One of the intriguing challenges for venture
capitalists, just as it is for ordinary mortals, is knowing when to fold
'em and when to hold 'em. It's typical to distribute shares in a newly
public company to the limited partners of a VC fund shortly after an
IPO. But there's no consensus about how long VCs should hold a public
stock. Much depends on the company, the VCs' judgment about its
potential, and what a big sale might do to the stock price.
장기 자본 : 벤처 투자가들(VC)이 최근 직면한 가장 큰 난제는 어느 때
주식을 가지고 있고, 언제 매각하느냐는 것이다. 새 회사는 주식상장 뒤
자금을 댄 VC들에게 주식을 배분하는 것이 전형적인 틀이지만 VC들이 얼마
만큼 공개주(Public Stock)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제한은 없다. 그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대부분 회사들의 손에 달려있다. VC들의 이 회사 미래성에
대한판단이나 이 회사를 제 3 자에게 넘기는 것(Big Sale)이 주식가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느냐가 판단의 잣대가 된다.

For perspective on this issue, meet Phil Greer, one of the name partners
in the San Francisco-New York venture firm of Weiss, Peck & Greer.
이같은 면을 자세히 알려면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에 있는 유명 벤처투자사인
웨이스, 페커 & 그리어(Weiss, Peck & Greer)사의 한 파트너인 필 그리어(Phil
Greer)를 만나야 한다.
A generation ago, in the early 1970s, Greer was one of the early
investors in a struggling young company called Federal Express, then run
by a 20-something entrepreneur, Frederick W. Smith, who had the brash
idea of delivering mail and packages overnight.
그는 1970년대 초 당시 어려움을 겪고있던 신생사인 페더럴 익스프레스의
투자가 중 한사람이었다.
이 회사는 당시 20대의 젊은 기업가 프레드릭 W. 스미스씨가 경영을 맡고
있었다. 그는 하루만에 우편과 소포를 배달한다는 당시로는 '터무니없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Smith had already burned through two substantial rounds of funding in
building his fleet of airplanes. Though the business indicators looked
good, Federal Express's coffers were empty. And it was a day when people
clung to the quaint idea that a company had to show a profit to go
public.
스미스는 벌써 2번째의 자금모집(펀딩)에 들어가 있었고, 이미 많은 돈을
수송기 채비에 쏟아부은 뒤였다. 당시 사업가능성은 좋아보였지만 페더럴 익
스프레스의 금고는 거의 비어있었다. 그리고 이 때 사람들은 주식 상장을
위해서는 이익을 챙길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시작한 것이다.
Smith embarked on what became a desperation mission. He gave up half his
company for $4 million, a sum that seems trivial today. Greer, who had
invested in both earlier rounds, stayed with Federal Express for what
became a very lucrative investment for the VC firm. ``I was traveling to
the board meetings fairly often, and I could see things turning
around,'' he says now.
스미스는 궁지에 몰리자 당시 모험을 걸었다. 그의 회사 절반을 4백만 달러에
내놓은 것이다. 페더럴 익스프레스의 두차례 펀딩에 모두 투자했던 그리어는
계속해서 관계를 유지했고, 벤처투자사로서 이 사업에 극히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는 "나는 당시 이사회에 자유롭게 참석을 할 수
있었는데, 그 뒤 사업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Here's the kicker: Greer still holds some of the original stock from
that round, known as a ``down round'' in VC parlance. ``I hold stock a
long time,'' he explained the other day at a Weiss, Peck & Greer
partners meeting at the Robert Mondavi Winery in Napa Valley.
그런데 여기에 한가지 재미난 사실이 있다. 그리어는 아직까지도 그 때의
주식을 가지고 있다. 벤처투자가들의 말로는 당시 하강 국면의 이 주식을
말이다. 그리어는 최근 샌프란시스코에서 가까운 나파밸리 로버트 먼다비 와
인어리에서 웨스. 팩 & 그리어 동업자회의에서 "나는 주식을 오랫동안 가지고
있곤 한다"고 떨어놓았다.

What's probably just as noteworthy is that Smith and Greer have remained
friends despite the extraordinarily sweet deal the VCs got. In fact,
Greer has remained on Federal Express's board for a quarter-century. And
when Smith spoke to the assembled partners about the Internet economy --
his message was that the ordinary laws of physical distribution aren't
suspended for dot.coms -- it was Greer who warmly introduced him. It
doesn't hurt either man that Federal Express's market cap today is close
to $13 billion.
여기서 돋보이는 것은 그리어와 스미스의 관계다. VC들이 펀딩 등을 통해
많은 이익을 챙겼음에도 좋은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리어는 페더럴 익스프레스 이사진으로 25년 이상을 몸담와 왔다. 그리고
스미스가 이 동업자 모임에서 인터넷 경제에 대해 강연했을 때 그리어는 그를
호의적으로 소개했다. 스미스의 강연은 인터넷회사(닷컴)에게도 일반적인
유통방식이 적용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최근 페더럴 익스프레스의 주식
싯가가 1천30백억 달러에 육박하는 것을 볼 때 두 사람 중 어느 하나도
손해봤다고 생각하는 이는 없다.

VSIA = Virtual Socket Interface Alliance
반도체의 지적재산권(Intellectual Properties)의 사용을 촉진시키기위해 1997년에 만들어진 단체. 반도체 관련된 여러 회사가 가입되어 있어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아 반도체 지적재산(Semiconductor Intellectual Properties)에 사용될 표준안을 만들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SIPAC, ETRI등이 여기에 가입되어 이 쪽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
관련 단어
Semiconductor Intellectual Properties(SIP) : 반도체 지적재산권
VC : Virtual Component라고 하여 VSIA에서는 SIP를 지칭하고 있다.
SIPAC : Semiconductor Intellectual Properties Authoring Center로 국내에서 VSIA와 협력괸계에 있는연구센터


검색결과는 11 건이고 총 130 라인의 자료가 출력되었습니다.    맨위로
(화면 어디서나 Alt+Z : 단어 재입력.)
(내용 중 검색하고 싶은 단어가 있으면 그 단어를 더블클릭하세요.)
    

hit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