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학습사전 Home 영어학습사전 커뮤니티
   

san jose

다른 곳에서 찾기  네이버사전 다음사전 Cambridge M-W M-W Thesaurus OneLook Wordnet Google


Costa Rica [k´ast∂-r´i:k∂] 코스타리카(중미의 공화국, 수도 San Jose)

San Jose costa rica 의 수도

[위키] 산호세 San Jose

[위키] 산호세 (코스타리카) San Jose, Costa Rica

[위키] 산호세 (캘리포니아 주) San Jose, California

[위키] 조제 에두아르두 두스산투스 Jose Eduardo dos Santos

[위키] 호세 데 산마르틴 Jose de San Martin

[위키] 산호세 어스퀘이크스 San Jose Earthquakes

[위키] 산호세 주 (코스타리카) San Jose Province

[위키] 산호세치난테키야 San Jose Chinantequilla

[위키] 미켈 산 호세 Mikel San Jose

[위키] 새너제이 주립 대학교 San Jose State University

[百] 산호세 교회 San Jose Church

[百] 새너제이 미술관 San Jose Museum of Art

[百] 세너제이HP파빌리온 HP Pavilion at San Jose

[百] 새너제이 샤크스 San Jose Sharks

[百] 두스산투스 Jose Eduardo dos Santos

[百] 새너제이 San Jose

[百Br] 산호세 [ San Jose ]

[百Br] 새너제이 [ San Jose ]

[百Br] 산호세깍지벌레 [ San Jose scale ]

Morgan and the girls got together at the museum in downtown San Jose for
a preview of the Tech's first new permanent exhibit since it opened
little more than a year ago.
The exhibit, which opens to the public Tuesday, is called the Spirit of
American Innovation.
모건과 어린 여학생들은 1년 전 산호세 다운타운에 테크 뮤지엄(기술박물관)이
문을 연 뒤 처음으로 영구 전시되는 새 전람회에 한 자리를 차지했다.
16일 문을 연 이 전시회의 주제는 '미국 기술혁신의 혼'이다.

That scenario no longer looks likely, said Ken Delaney, vice president
of mobile computing for the Gartner Group in San Jose. Certainly
Microsoft will gain market share but Palm has ``solidified its OS'' as
the software of choice in a wide array of products from some of the
industry's most powerful brands.
산호세 가트너 그룹의 휴대용 컴퓨터기기사업 담당 부사장 켄 드라니는 이
시나리오가 이제는 실현성이 거의 없다고 평가했다. MS의 시장 점유율이 늘긴
하겠지만 팜의 OS가 가장 힘있는 브랜드 제품들에 널리 확산되면서 자리를
잡았다는 해석이다.

In the 1990s, this Palo Alto unit was carved up into several parts after
Ford Aerospace was purchased by New York-based Loral Space &
Communications Ltd.
90년대 포드 우주항공사가 로랄사에 매각된 이후 이 회사는 여러 곳의
사업장으로 분리됐다.
Some workers stayed with Loral. Others were transferred to Lockheed
Martin Management & Data Systems-Western Region in San Jose.
일부 근로자는 로랄에 남아있었지만 산호세의 록히드사로 이직한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While the unit's workforce in San Jose has declined to 1,000, down from
4,000 in 1989, the total number of workers here has increased if the
workforce of other spinoffs is factored in, company officials said.
산호세의 근로자수는 89년 4,000명에서 1,000명으로 줄어들었지만 분사된
인원까지 감안하면 총 고용위원은 늘어난 셈이라고 회사 관계자들은 밝혔다.

"What makes today's computing devices dumb is that they lack user and
context awareness," says James Spohrer, senior manager of the user
experience and human computer interaction research group at Almaden in
San Jose, one of IBM's eight research facilities.
IBM의 8개 연구소 중 하나인 산호세 알마덴 연구소의 사용자 경험 및 휴먼
컴퓨터 상호작용 연구그룹 책임자 제임스 스포러는 "현재의 컴퓨터 기기들을
우둔하게 만드는 것은 이들이 사용자 환경(context)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
기 때문이다"고 진단한다.
Spohrer and his colleagues believe that computers would be much more
powerful if they had even a small fraction of the human ability to
perceive their environment.
그와 그의 동료들은 컴퓨터가 주변 환경을 인식하는 인간 능력을 조금이나마
가지게 되면 지금보다 훨씬 막강해지리라 믿고 있다.
Adding the ability to see, hear and feel to computers would also allow
computers and humans to work together more as partners.
컴퓨터에 보고, 듣고, 느끼는 능력을 부여한다면 인간과 컴퓨터가 대등한
파트너의 관계로 더 잘 협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In what is believed to be the highest price ever paid for an Internet
address, a company here is paying $7.5 million for the rights to the
domain name business.com.
로스엔젤리스의 한 기업이 비즈니스닷컴(business.com) 이라는 인터넷
도메인이름을 사상최고 가격인 7백50만 달러에 사들였다.
The price is more than twice the previous known record paid for an
Internet domain name -- the $3.3 million that Compaq Computer Corp. paid
last year to buy altavista.com, the name of its search engine.
이 금액은 지난해 컴팩컴퓨터(Compaq Computer Corp.)가 자사 검색엔진으로
사용하기위해 알타비스타닷컴(altavista.com)을 구입할 때 지불한 3백30만
달러의 두배를 넘는 규모다.
Compaq purchased the address from a man in San Jose, who had registered
the name to use for his software company.
컴팩은 당시 자신의 소프트웨어회사를 위해 사용하려고 등록한 산호세의 한 사
람에게 사상 최고액을 주고 이 도메인주소를 사들였었다.

``Unfortunately, the message boards have become a haven for the
unscrupulous,'' E*Trade lawyers said in court papers supporting a lawsuit
filed last month in San Jose.
이트레이드(E*Trade) 소송대리인들은 산호세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인터넷
게시판이 불행하게도 무절제한 사람들의 안식처처럼 변했다"고 주장했다.

Some of the John Doe legal fights have gotten downright nasty.
존 도우 소송 같은 어떤 소송들은 추잡한 법정 싸움으로 번졌다.
A suit filed by Fruit of the Loom earlier this month in Illinois sparked
a freewheeling debate over privacy rights on a Yahoo message group.
프룻 오브 더 룸사가 이달 초 일리노이에서 제기한 소송은 야후
메시지그룹에서의 프라이버시 권리에 대한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Varian Medical Systems is locked in an acrimonious fight in San Jose
federal court with two former research scientists, who after being
identified through Doe lawsuits have struck back with an online assault
on the company's tactics.
베리안 메디컬 시스템즈사는 산호세 연방법원에서 이 회사 연구소에서
근무했던 두명의 과학자들과 격렬하게 다투고 있다. 두명의 과학자들은 익
명으로 인터넷에 글을 게재했다가 회사가 소송을 제기하고 급기야 자신들의
행위였음이 밝혀지자 그 보복으로 회사 정책에 대한 비방문을 웹에 다시
올렸다.

Cisco Systems, the San Jose-based provider of Internet network routers
and connectors, is working with Broadcom, the Irvine-based semiconductor
maker, to develop a wireless Internet system that won't be impeded by the
line-of-sight difficulties that buildings and mountains normally present
to microwave communications.
산호세의 인터넷 네트웍기업 시스코시스템즈는 반도체메이커 브로드컴과
손잡고 무선인터넷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이 무선 시스템은 마이크로웨
이브통신이 부닥치는 빌딩, 산 등 각종 장애물에 구애받지 않는다.

THE scene looked a little like the Larry King television show with a
financial twist. Over a 45-minute Webcast, a San Francisco television
interviewer, Pam Krueger, gently questioned two entrepreneurs for a San
Jose start-up about their plans to raise more than $5 million through an
online investment bank, Offroad Capital.
마치 래리 킹 TV쇼의 재치있는 금융관련 토의 장면을 보는 것 같았다.
샌프란시스코TV 진행자인 팜 크루거는 45분동안 인터넷을 통한 방송에서 두명의
기업인에게 온라인 투자은행인 오프로드 캐피털사를 통해 5백만 달러 이상의
자금을 모집하려는 산호세 지역의 한 신생회사에 대해 점잖게 질문을 했다.
Though it had been rehearsed twice, last month's show had a few moments
of spontaneity: ``So computer graphics are where your deep roots are?''
Krueger asked Ross Smith, vice president of the start-up, Quantum3D, a
graphics chip maker. ``That and Texas,'' he shot back.
지난 달 방영된 이 쇼는 사전에 두차례의 리허설을 가진 사실을 인정하더라도
극히 자연스러운 분위기속에서 진행됐다. 크루거는 그래픽칩 생산업체인 퀀텀
사의 로스 스미스 부사장에게 ``컴퓨터그래픽이 주요 근거지란 얘기지요?''
하고 질문을 했다. 스미스는 ``텍사스도 포함된다''고 응수했다.
But the Webcast, known as the ``offroad show,'' wasn't intended for the
idly curious or daytime Web surfers. It was a fundamental ingredient in a
new way of investing.
``오프로드 쇼''로 알려진 이 인터넷 방송은 마치 백수처럼 대낮에 남아도는
시간을 주체하지 못해 인터넷에 몰두하는 사람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이 방송은 새로운 투자방식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One way to consider how this works is to examine one deal -- that of
Quantum3D, which produces serviceable but relatively unsexy chips for the
video gaming and training industries.
이러한 전망이 현실성을 가질 수 있는 지는 비디오 게임용 칩을 생산하는 퀀텀
사의 경우를 보면 대략 유추할 수 있다.
The story begins last spring, when Quantum3D's vice president of business
development, Smith, happened to read a magazine article about Offroad,
which was then aggressively publicizing itself.
오프로드와 퀀텀의 인연은 지난 봄 로스 스미스가 우연히 한창 사업을
알리는데 열중하고 있던 오프로드의 기사를 잡지에서 보면서 시작됐다.
Smith dashed off an e-mail to ``info@offroad.com,'' the kind of missive
that ordinarily falls through the cracks of big e-mail systems. But an
Offroad vice president got back in touch with him. Two Offroad execs
trekked down to Quantum3D's South San Jose plant.
그는 전자우편을 ``info@offroad.com''라는 주소로 보냈고 오프로드의 한
중역이 곧바로 답장을 보내왔다. 곧이어 이 회사의 두명의 중역이 퀀텀의
산호세 공장으로 달려왔다.
With venture backing already from Chase Ventures, Charter Ventures and a
fund run by its acting CEO, Silicon Valley veteran Gordon Campbell,
Quantum3D could have raised money elsewhere. But the Quantum3D people
liked Offroad's pitch.
퀀텀은 이미 체이스 벤처스(Chase Ventures)를 비롯한 여러 모험자본회사의
자금지원을 받고 있었지만 오프로드의 방식이 맘에 들었다.

A jury in San Jose, California recommending the death sentence for Yosemite killer Cary Stayner.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의 한 배심원단이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살인범 캐리 스테이너에게 사형을 선고했습니다.
jury 배심(원단), recommend 권하다, (배심원단이) 선고하다, death sentence 사형 선고


검색결과는 32 건이고 총 161 라인의 자료가 출력되었습니다.    맨위로
(화면 어디서나 Alt+Z : 단어 재입력.)
(내용 중 검색하고 싶은 단어가 있으면 그 단어를 더블클릭하세요.)
    

hit counter